서구 의·약단체 간담회. <사진=인천 서구청>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인천 서구는 의··정간 소통과 화합을 강화해 지역 보건의료 정책을 내실있게 추진하고자 의·약단체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범석 서구청장을 비롯해 서구보건소장, 의사회, 검단의사회, 한의사회, 치과의사회, 약사회 임원과 가톨릭 국제성모병원 등 관내 종합병원 병원장 5명이 참석했습니다.

주요 논의 사항으로는 △동네 병-의원의 코로나19 진료 및 예방접종 관련 사항 △먹는 치료제 등 코로나19 약제 사용 절차에 대한 최신 정보 안내 △단체별 주요 현안과 건의사항 등 이었습니다.  
이와 함께 서구는 의약단체들과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방역과 의료체계 대응에 실질적인 협조가 가능하도록 지원하고 보건소와 관련 단체의 정보를 공요하는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강범석 서구청장은 "최일선의 의료현장에서 단체 협의회를 비록한 보건의료인들이 헌신적으로 노력해주셨기에 코로나19에 잘 대응해 왔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해 지역 보건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