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청장 62억원, 유시장 14억원, 남동구청장 7억원 순 김찬진 인천 동구청장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김인완 기자 ]


6·1 지방선거로 새롭게 선출된 인천 기초자치단체장 중 김찬진 인천 동구청장이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김 청장은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 신고에서 건물 49억1천만원, 예금 16억5천만원을 포함해 62억6천663만원을 신고했습니다. 


인천 동구에서 20년 넘게 치과를 운영했던 김 청장은 김영환 충북지사와 함께 전국에서 단 둘뿐인 치과의사 출신 자치단체장이기도 합니다.


인천에서 재산공개 대상에 포함된 다른 기초단체장의 재산은 이재호 연수구청장 16억3천만원, 강범석 서구청장 13억2천만원, 이영훈 미추홀구청장 11억6천만원, 문경복 옹진군수 10억2천만원, 김정헌 중구청장 10억1천만원, 박종효 남동구청장 7억3천만원 순입니다.


유정복 인천시장의 재산은 14억5천372만원입니다. 유 시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소유하고 있는 근린생활시설 등 건물의 가격으로 31억1천만원을, 채무로 19억7천만원 등을 신고했습니다.


6·1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차준택 부평구청장, 유천호 강화군수, 기초의원을 하다가 사퇴한 뒤 단체장으로 선출된 윤환 계양구청장은 이번 재산공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이번에 재산을 신고한 인천시의원 중에는 더불어민주당 석정규(계양3) 의원이 28억4천567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최다 재산을 기록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