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는 2년간 30억원 출자…기업에 60억원 이상 투자 부천시는 지난 29일 2차 벤처투자펀드 결성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영배 부천산업진흥원 원장대행 상임이사, 박근진 대성창업투자 대표, 조용익 부천시장, 하태훈 위벤처스) 대표, 윤주영 부천시 기업지원과장) [ 경인방송 = 김인완 기자 ]


부천시는 관내 우량기업의 혁신성장과 우수기업 유치, 창업‧벤처생태계 활성화 등 민선8기 공약사항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1천3억원 규모의 투자펀드를 결성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부천시는 2020년 8월 5일 최초 결성한 부천벤처펀드의 운영성과를 기반으로 올해부터 2년간 시 산하 부천산업진흥원을 통해 30억원 출자사업을 2차로 추진했으며 지난 19일 위벤처스와 대성창업투자 2개 운용사가 총 1천3억 규모로 투자조합 결성을 성공적으로 완료했습니다.


지난 2020년 결성된 1차 부천벤처펀드의 관내 투자기업(3개사)은 최근 3년간 매출 118% 성장과 고용 186명 창출 등 운영성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7월 11일 부천동 소재 ㈜슈퍼메이커즈가 국내 최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춘 센트럴키친 제2공장을 오픈한 것은 부천벤처펀드1호 투자기업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힙니다.


최근 어려운 투자환경에도 불구하고 금번 결성된 투자조합에는 부천산업진흥원, 한국모태펀드, 금융권, 공공기관 등 다양한 기관들이 출자에 참여했고, 2030년까지 8년간 운영해 부천시 기업에는 60억 원 이상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한편 2차 펀드 결성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지난 29일 조용익 부천시장과 위벤처스 하태훈 대표, 대성창업투자 박근진 대표는 간담회를 갖고 성공적인 펀드 운용방안은 물론 창업 활성화 등 부천 벤처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이번에 결성된 투자펀드가 향후 조성될 산업입지에 기업유치 등 부천시 산업혁신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며 최근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투자펀드는 기업 생존과 성장에 꼭 필요한 자양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유망기업 발굴과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부천시 경제를 이끌어갈 많은 유니콘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