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교육현안 정담회 모습 <사진자료=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경기도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은 최근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김미리 위원장과 이은주 의원(구리시 제2선거구)과 함께 구리·남양주 지역 주요 교육현안을 위한 정담회를 개최했습니다. 


정담회에는 경기도교육청 이현철 교육협력국장과 김인종 수석전문위원도 참석해 현안 해결에 의견을 모았습니다. 


정담회에 앞서 남양주시 화도읍에 위치한 트레지움 아파트 입주민 자녀의 통학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학생들의 하교 시간에 맞춰 학부모들과 직접 걸으며 등교 여건을 점검했습니다.


학부모들은 "화도 지역은 최근 7~8년 사이에 인구가 8만 명에서 12만 명까지 증가하고 현재도 중·소규모의 주택공급이 계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개교 학교는 은솔초 1개교에 그쳐 학생들의 통학 및 학습여건이 매우 열악해지고 있다"면서 문제점을 제시했습니다.

이에 김미리 위원장은 "교육청에서 학교를 못 짓는 이유만 찾으려 하기보다는 학교를 설립해야 이유에 대해 좀 더 집중해서 교육부를 설득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은주 의원은 구리시 딸기원 1, 2 지구의 개발에 따른 소규모 학교 신설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2009년 인창초의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인창중앙공원 내에 건원초를 신설한 사례를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