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박진 장관 참석...오찬과 유공자 훈포장 수여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 개막. 5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가 개막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김인완 기자 ]


전 세계 64개국 333명의 한인사회 리더들이 모여 글로벌 한민족 공동체의 번영을 논의하는 '2022 세계한인회장대회'가 5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세계로 간 대(大)한국인 돌아오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한인 공식 이민 120주년을 기념해 해외 이주의 첫 출발지였던 인천시와 함께합니다. 


개회식에는 윤재옥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김석기 국민의힘 재외동포위원장,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재외동포위원장,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김덕룡 세계한인상공인총연합회 이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해외에서는 대회 공동의장인 유제헌 유럽한인총연합회장·유영준 중남미한인회총연합회장 등 각국 한인회장과 대륙별·지역별 한인회총연합회 임원 260여 명이 오프라인으로 참가했고, 온라인으로도 73명이 함께했습니다.


개막식에서는 다큐멘터리 '무지개 나라의 유산'을 제작한 이진영 감독과 해리 김 하와이 전 시장이 '우리는 누구이며 어디로 향해 가는가'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했습니다. 


7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는 '732만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아름다운 공공외교, Beautiful Koreans'를 주제로 미국, 유럽, 캐나다, 아시아 등 10개 지역별 현안 토론과 한인회 우수 운영사례를 발표합니다. 


또 법무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 정부 기관이 참여하는 정부와의 대화가 진행되며, 유관기관 홍보부스도 운영됩니다. 


김성곤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우리 민족의 고유 정신인 홍익인간을 살려서 거주국에서는 존경받으며 모국에도 도움을 주는 '아름다운 글로벌 코리안'이 되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개회식 후 박진 외교부 장관의 환영오찬이 이어졌습니다.


이날 저녁에는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이 열립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참석해 유공자에게 정부 훈포장을 수여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