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미만 소아·청소년 처방도 3년간 1천500여 명 <이미지 출처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현지 기자 ]

(앵커)

일명 '죽음의 마약'이라고 불리는 펜타닐의 안전사용 기준이 '유명무실'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에 투여 금기를 규정하고 있지만 최근 3년간 1천500여 명의 환자가 펜타닐 처방을 받았습니다.

한현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펜타닐 처방건수는 총 8만7천701건.

3년간 환자 1만6천565명이 14만3천10개(정)의 펜타닐을 처방받은 셈인데, 모두 안전사용 기준의 연령 제한 관련 허가사항을 벗어났습니다.

가장 처방이 많은 형태는 주사제입니다.

최근 3년간 2세 미만의 1만5천20명에게 8만 551건, 12만8천790개가 처방됐습니다.

18세 미만의 소아와 청소년에게 투여가 금지된 피부에 붙이는 펜타닐 패치제 처방도 구멍이 뚫렸습니다.

최근 3년간 펜타닐 패치제 처방을 받은 18세 미만 환자는 1천479명.

처방건은 6천693건, 처방량은 9천781개로 연평균 493명에게 2천231건, 3천260개가 처방됐습니다.

펜타닐이 젊은 층에서 불법적인 경로로 유통되는 현실을 감안하면 처방 이외의 복용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약물의 계속된 복용은 의존성과 중독성을 강하게 만들기 때문에 연령 제한을 둔 것이고, 그만큼 위험하기 때문에 의료진도 신중하게 처방을 해야 되고, 관련 부처인 식약처도 이것에 대한 철저한 감시가 반드시 수반돼야 합니다."

안전사용 기준에 따르면 펜타닐 패치제는 18세 미만에 대한 투여 금지를, 주사제는 2세 미만에 대한 유효성·안전성 미확립을 연령 제한 관련 허가사항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한현지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