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무 체계 구축...시민·주민단체·지방의원·전문가 협의체 운영 행정체제 개편 업무협약식(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김인완 기자 ]


인천시와 중구 등 3개 자치구가 인천의 행정체제 개편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인천시는 6일 시청에서 중구·동구·서구와 '미래지향적 행정체제 개편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식에는 유정복 인천시장과 김정헌 중구청장, 김찬진 동구청장, 강범석 서구청장이 참석했습니다.


이들 자치단체장은 성공적인 행정체제를 통해 시민 편의 증진과 지역 발전을 이끌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구체적으로 시와 3개 자치구가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행정체제 개편을 위한 실무 논의 체계를 구축하고 시민·주민단체·지방의원·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이어 내년에 행정체제 개편 세부 로드맵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시작하고 시민공청회·토론회를 열어 주민과 정치권의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방침입니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 8월 말 검단·영종·제물포구 신설을 핵심으로 하는 행정체제 개편안을 발표했습니다.


개편안에 따르면 서구와 중구에서 각각 검단과 영종 지역이 분리돼 독립 자치구가 신설되고, 중구와 동구 내륙지역을 통합해 제물포구가 신설됩니다.


유 시장은 "시민이 공감하는 행정체제 개편이 이뤄지도록 지속해서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