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성’ 모티브로 인천시민의 꿈 형상화 인천시가 민선8기 출범 100일을 맞아 인천의 미래비전인 '인천의 꿈, 대한민국의 미래' 슬로건 디자인을 확정 공개했다.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박주성 기자 ]


인천시는 오늘
(6) 민선 8기 비전인 '인천의 꿈, 대한민국의 미래'의 디자인을 확정, 발표했습니다.

 

이날 공개된 디자인은 꿈과 희망찬 미래의 길로 인도해주는 길잡이 '북극성'을 모티브로, 꿈을 상징하는 ''이 인천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비춘다는 의미를 담았습니다.

 

이 디자인은 지난달 26일과 27일 양일간 시민 1천 명과 시 공무원 5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가장 높은 선호도(44%·시민, 47%·공무원)를 기록했습니다.

 

시의 새 디자인은 시청사 현판과 각종 현수막, 공용차량 및 옥외광고판 등에 활용될 예정이며, 시 산하 각 기관 및 유관부서에서도 적극 활용토록 권고할 계획입니다.

 

이세웅 시 도시브랜드 담당관은 "인천의 비전이 북극성의 별빛처럼 시민들과 미래를 선도해 도약하는 이미지를 형상화해 했다"며 "앞으로 인천의 비전을 제시할 각종 홍보물에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