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용인미르스타디움서 50개 기업 참여…청년 구직자 현직 멘토 만남도 마련 용인시 일자리박람회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용인시>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경기 용인시가 이달 12일 용인미르스타디움에서 올해 두 번째 일자리박람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박람회에는 주식회사 아성다이소, 주식회사 로지션, 삼성노블카운티, 주식회사 세라젬, 주식회사 커피빈코리아 등 우수 기업 50곳이 참여합니다.


이들 기업은 반도체 공정 품질관리, 경리·사무, 물류 현장, 바리스타, 홀서빙 및 조리, 요양보호사 등의 직종에서 330명을 채용할 예정입니다.


참가 기업 가운데 주식회사 비엘피, 신우에프에스 등 10개 업체는 키오스크를 활용해 비대면 방식으로 면접을 진행합니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등을 지참해 행사 당일 현장에서 면접을 볼 수 있습니다.


행사는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진행되며, 참가자들은 행사장 안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이와 함께 청년 구직자들을 위한 현직 멘토와의 만남도 마련됩니다.


롯데홈쇼핑, 야놀자, 한국얀센, 현대엘리베이터, 경기도 일자리재단 현직자들이 영업관리, 인사총무 등 각 직무 취업 준비를 조언에 나섭니다. 또 퍼스널 이미지 메이킹, 이력사 사진촬영 부스도 운영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용인시 일자리정책과 일자리센터팀(031-289-2262~9)로 문의하면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