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소 원하는 인센티브 사전 조사 후 업종별 맞춤형 품목 지원 수원시청사 전경 <사진 제공=수원시> [ 경인방송 = 방수빈 기자 ]



경기 수원시가 물가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동참하는 '착한가격업소' 47개소에 '맞춤형 인센티브'를 지원했습니다.


수원시는 착한가격업소가 원하는 인센티브를 사전에 조사한 후 지난 21일부터 오늘(28일)까지 업종별로 맞춤형 품목을 지원했습니다.


외식 업소에는 주방용세제와 앞치마·앞접시·국그릇·청결가위, 이·미용업소에는 드라이기·수건·헤어커트기, 세탁업소에는 세제를 지원했습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소비자 물가를 안정시키고, 물가 인상을 억제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저렴한 가격, 청결한 가게 운영, 친절한 서비스 제공 등 기준에 부합하는 업소를 '착한가격업소'로 지정해 지원하고 있습니다.


시는 11월 중으로 착한가격업소 47개소에 소독·방역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업소의 위생 환경과 해충 발생 현황을 진단한 후 친환경 살충·살균 소독제를 이용해 소독·방역을 시행합니다.


김미현 수원시 소비자지원팀장은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저렴한 가격으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착한가격업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올해 8월 5일자로 '수원시 착한가격업소 지원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