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에서 기억으로, 신문광장' 장려상 수원시가 28일 '2022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 사업 부문 장려상을 받았습니다. <사진 제공=수원시> [ 경인방송 = 방수빈 기자 ]



경기 수원시가 '기록에서 기억으로, 신문광장'으로 '2022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 사업 부문 장려상을 받았습니다. 


시상식은 오늘(28일) 서울 문화역서울284 RTO에서 열렸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공공디자인대상은 공공디자인의 사회적·문화적 가치를 조명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우수사례와 아이디어를 선정해 시상하는 공모전입니다.


'기록에서 기억으로, 신문광장'은 2020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중동사거리 일원에서 진행된 광장조성 사업입니다.


광장 바닥을 수원의 근현대사를 소개하는 내용이 담긴 신문 형태로 만들어 '거리의 기억'을 담은 광장을 조성했습니다.


정조와 향교로(1795), 수원역(1905), 수원 구 부국원(1916), 수원극장(1920), 인쇄소 골목(1925), 구 수원시청사(1954), 행궁길 공방거리(1961), 로데오거리(2002), 남문 866(2020) 등의 역사를 신문기사 형태로 소개합니다.


장일석 수원시 디자인지원팀장은 "중동사거리 광장은 남문로데오거리로 진입하는 광장이자 수원의 근현대사를 함께한 의미 있는 장소"라며 "중동사거리 광장이 침체된 남문로데오거리 상권을 활성화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