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스<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경기도가 다음달부터 시내버스 준공영제 실행방안을 찾기 위한 연구용역을 시작합니다.


도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이르면 내년 9월부터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경기도는 다음달 중 ‘시내버스 준공영제 세부 전환 계획안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합니다.


6개월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용역에는 연차별 준공영제 전환 계획과 재정지원 규모, 준공영제 운용 효율화 방안 등이 담깁니다.


도는 용역 결과를 토대로 주민설명회와 시군 재정협약을 거쳐 내년 9월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전면시행은 시군 간 노선의 경우는 2025년, 시군 내 노선은 2026년으로 계획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 경기도내 전체 노선버스의 92%에 해당하는 1만600여 대 버스가 멈출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습니다.


경영악화 등을 이유로 버스회사 노사 임금협상이 결렬됐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실제 파업으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경기도가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 카드를 꺼내든 이윱니다.


도는 노선을 사업자가 소유하고, 버스운송사업자의 운송수입금 부족액을 공공이 보전해 주는 '수익금 공동관리형' 방식의 준공영제 도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전면 준공영제를 시행할 경우 연간 약 2천억 원 정도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도는 추산하고 있습니다.


앞서 도는 올해 시내버스 업체에 적자노선 보전과 공공강화 등을 이유로 6천108억 원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