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고령 노동자 지칭하며 '돌아가실 나이' 발언 파문 한민수 시의원(국힘)이 21일 행감에서 81세 노동자를 '돌아가실 나이다'라고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송승원 기자 ]


학교시설에서 근무하는 고령의 노동자를 '돌아가실 나이'라고 표현한 한 인천시의원의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오늘(23) 인천시의회에 따르면 한민수 시의원(국힘)이 그제(21) 인천시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학교에서 근무하는 81세 노동자를 지칭하며 "70세 정도면 이해하겠지만 81세면 돌아가실 나이"라고 발언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이어 한 의원은 "81세면 경로당에서도 받지 않는데 이런 분이 청소하는 게 말이 되냐"며 "교장 선생에게 짐이나 되지 이런 분들을 정리해서 교장이 일할 수 있게 하는 게 맞지 않느냐"고도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의원의 발언은 인천지역 학교에서 시설물 청소원으로 일하는 노동자에 대한 질의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이날 논평에서 "해당 시의원의 모독적 발언은 윤리와 상식의 선을 넘어섰다"며 한 의원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와 국민의힘 인천시당 차원의 강력한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발언에 대한 부적절성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자 한 의원은 시의회 사무처를 통해 "연세 많은 분이 학교에서 근무하는 것과 관련한 민원이 제기돼서 자료를 요청했다""80세가 넘은 분이 8명이나 돼서 관련 질문을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학교에서 고령자분들이 청소하는 게 위험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어서 했던 발언인데 과했다고는 생각한다"며 "노인을 비하하는 게 아니라 보호하려는 취지였다"고 에둘러 사과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