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국회 예결위 여당 간사 이철규 의원 만나 국비 추가 반영 요청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사진 왼쪽)이 23일 국회 예결위 여당 간사인 이철규 국회의원을 만나 국비 추가 반영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특례시>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오늘(23일) 국회를 방문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이철규 국회의원을 만나 국비 추가확보 건의안을 전달하고 적극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내년(2023년)도 정부 예산 국회 의결이 이뤄지기 전에 시가 바라는 국비가 최종 예산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적극 행보로 풀이됩니다.


이철규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이 시장은 "상현 공공하수처리시설 개량, 용인테크노밸리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사업 등 5개 현안 사업 추진에 필요한 예산 65억5천만원을 꼭 책정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이철규 의원은 “용인특례시 발전을 위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이상일 시장이 용인을 위해 고생을 많이 하는 것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시가 국비 반영을 요청한 사업은 ▲용인모현추계 처리구역 하수관로 정비사업에 필요한 설계비 11억8천만원 ▲상현 공공하수처리시설 개량사업 설계비 2억5천만원 ▲용인테크노밸리 공공폐수처리시설 설치사업에 필요한 국비 29억원 ▲용인시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사업 추진에 필요한 14억8천만원 ▲2023년 장사시설 설치를 위한 국비 추가 지원 12억1천만원 등 입니다.


이상일 시장은 “용인 발전을 위한 국비 예산 확보에 시장이 최전선에서 뛰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국회와 중앙정부에 호소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