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열 이사장 "여주의 문화·관광 활성화 실현 첫 걸음 될 것" <사진자료=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이순열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 이사장은 오늘(24일) 
경기 여주세종문화재단이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새롭게 출범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이사장은 "지난 2015년 설립 운영계획 수립으로 단초를 마련한 재단은 지난 2017년 11월 21일 정식 출범해 출범 5년을 맞았고, 그동안 지역 문화예술인을 지원하는 동시에 각종 문화 행사를 펼치며 지역 문화 발전의 핵심 역할을 해왔다"면서 "이런 변화는 민선 8기 여주시가 출범하며 천명한 '문화·관광 산업 활성화'를 실현하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주세종문화관광재단으로 바꾸는 것은 단순히 명칭을 변경하고 공표하는 차원이 아니라 새로운 정체성·새로운 역할을 실현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이사장은 "새로운 과업을 수행하는 어려움은 여주의 새 시대를 열어간다는 보람과 기쁨으로 극복해 시민들에게 관광도시라는 자부심을 드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