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당선 연장선 사업지연에 따른 수원 호매실 공공주택지구 광역교통대책 마련’ 등 수원시가 ‘2022년 광역교통 우수사례(BP) 경진대회’에서 2개 사례 수상을 거뒀다. <사진제공=수원특례시>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경기 수원시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주관한 ‘2022년 광역교통 우수사례(BP) 경진대회’에서 우수상과 장려상을 받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시는 지난 24일 세종시 뱅크빌딩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2년 광역교통 우수사례 경진대회 본선 심사에서 ‘신분당선 연장선 사업 지연에 따른 수원 호매실 공공주택지구 광역교통대책 마련’으로 우수상, ‘광역버스 졸음운전 사고 예방을 위한 스마트 안전 서비스 구축’으로 장려상을 수상했습니다.


2021년 처음 개최된 ‘광역교통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지자체의 광역교통 개선 우수사례를 공유·확산하는 대회입니다.


‘신분당선 연장선 사업 지연에 따른 수원 호매실 공공주택지구 광역교통대책 마련’은 수원시 호매실지구에서 서울 강남역·사당역을 오가는 광역·전세버스 운행 횟수를 대폭 늘린 것입니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 10월 26일 호매실지구와 화성 동탄2지구에 대한 ‘광역교통 특별대책’을 발표했습니다.


호매실지구에서 강남·사당역을 오가는 광역버스 11대를 추가로 도입하고, 강남·사당역 출퇴근 전세버스는 10회 증편 운행합니다. 또한 2층 전기버스를 5대 도입하는 등 광역버스 공급물량을 대폭 늘립니다.


시는 신분당선 연장선 사업 지연으로 인한 광역교통 수단 이용의 어려움을 광역교통특별대책으로 해소하기 위해 노력했다. 


‘광역버스 졸음운전 사고 예방을 위한 스마트 안전 서비스 구축’은 수원시가 광역(시외)버스, M버스, 시내버스 500여 대에 운전자 졸음운전 탐지 시스템이 포함된 ‘스마트 안전서비스’를 구축한 것입니다.


최신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해 광역(시외)버스에 운전자의 졸음운전을 실시간으로 탐지하고, 조기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기사별 운전 습관, 교통사고 데이터를 분석해 졸음운전을 탐지합니다. 졸음운전이 발생하면 경고음을 울리고, 버스를 긴급 제동하는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사고가 발생하면 긴급구난(e-Call) 서비스가 작동해 신속하게 대응합니다. 승객의 문 끼임 사고를 방지할 첨단 IoT(사물인터넷) 센서도 설치했습니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1년도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프로젝트’ 지정 공모사업에 선정돼 진행됐습니다. 


시 관계자는 “수원시의 광역교통 정책이 좋은 평가를 받고, 수상을 해 기쁘다”며 “시민들이 더 편리하게 광역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효율적인 정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