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상금 150만원·국민행복민원실 인증 현판…2025년 재인증 추진 지난 25일 열린 제1회 민원의 날 행사에서 '2022년 국민행복민원실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후 이상일 시장(왼쪽 네번째)과 관계 공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특례시>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경기 용인특례시가 지난 25일 '2022년 국민행복민원실'로 처음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습니다.
 


용인시가 국민행복민원실 분야에서 국무총리 기관표창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수상에 따라 국무총리표창과 함께 포상금 150만원, 국민행복민원실 인증 현판을 받았습니다.


국민행복민원실은 국민이 민원실에서 경험하는 내외부 환경, 서비스, 현지 체험, 만족도 조사 등 7개 지표 26개 항목 측정 결과에 대한 평가와 포상을 통해 민원서비스를 향상시키고자 행정안전부에서 매년 선정하고 있는 제도입니다.


이번 수상에 따라 용인시청 민원실은 2025년 12월까지 3년간 국민행복민원실로 운영됩니다. 시는 내외부 환경과 서비스 향상에 주력해 2025년 재인증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이상일 시장은 “민원 안내 도우미, 해피민원창구 운영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민원 서비스 개선 노력이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면서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