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노후 정류장 쉘터형 교체…안심조명·온열의자도 설치 처인구 양지사거리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스마트형 버스정류장 <사진제공=용인특례시>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경기 용인특례시 버스정류장이 더욱 따뜻하고 편안하게 진화하고 있습니다.

시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안락하게 버스 정류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후 정류장을 쉘터형으로 교체하고, 안심 조명과 온열의자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정류장 업그레이드는 처인·기흥·수지구 등 각 구청 별로 진행됩니다.


처인구는 지난 8월부터 이달까지 관내 9개 읍·면·동의 31곳 버스정류장을 개선했습니다. 


묘봉1리 입구 정류장(묘봉리 871-1)과 백암면 마을회관 앞 정류장(용천리 763-8) 등 설치된 지 오래돼 낡고 색이 바랜 구형 정류장 21곳을 쉘터형으로 교체했습니다.


또한 지주형 표지만 세워져 있던 남동 동진마을 정류장(남동 92-3)과 포곡읍 녹십자 정류장(전대리 546-104) 등 9곳도 쉘터형 정류장으로 바꿨습니다.
 

양지사거리 정류장(양지면 500-1)은 인근 공사 현장 안전 문제로 마을 안에 있던 고속버스·통학버스 정류장을 이전해와 임시대기소로 운영, 좁고 불편하다는 시민들의 개선 요청이 제기돼 왔습니다. 


구는 이곳에 시스템에어컨과 온열의자, 핸드폰 무선 충전기, 조명이 포함된 12m 길이의 스마트형 버스정류장을 설치한 공사를 이달 마무리했습니다.


구는 쉘터형 정류장이 설치됐지만 온열의자가 없던 모현읍 레이크사이드골프장 정류장(능원리 730) 등 11곳에 온열의자를 설치합니다. 설치는 다음 달(12월) 말 완료 예정입니다.


기흥구는 다음 달 12일까지 동백동 계룡리슈빌 정류장(동백동 679)을 비롯해 5곳의 정류장을 쉘터형으로 교체하고 있습니다.


새로 설치하는 정류장에는 더위를 막아주는 열차단 필름과 추위에 대비한 온열의자, 버스 도착정보를 알려주는 버스정보시스템(BIT) 거치대와 안심 조명 등이 설치됩니다.


쉘터형 정류장으로 교체했지만 아직 온열의자가 설치되지 않은 청덕동 광도와이드빌아파트 정류장(청덕동 483) 등 10곳에도 온열의자를 시공합니다.


수지구는 지주형 표지만 세워져 있던 풍덕천동 동부아파트(마을) 정류장(풍덕천동 772)과 신봉동 신봉사거리 정류장(신봉동 779-8), 고기동 황토방 정류장(고기동 217-18)를 쉘터형으로 교체합니다. 이달 30일 공사를 시작해 다음 달 말까지 완료할 예정입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매일 찾는 버스정류장은 대중교통 이용객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쉼터나 대피처로도 사용할 수 있어 쾌적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시민 누구나 편리하게 정류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