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대교 군부대 검문소 28일부터 시범운영 ...주민들 "차량정체 등 불편해소 환영" 교동대교 군부대 검문소.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한의동 기자 ]


인천 강화군 민통선 지역인 교동도 출입이 모바일 앱
QR코드 도입으로 편리해 질 전망입니다.

 

강화군은 민통선 검문소 운영체계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교동대교 검문소 전자출입증 시스템을 구축하고, 오늘(28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교동도를 찾는 방문객은 교동대교 검문소 입구에 설치된 QR코드를 휴대폰으로 스캔하고 검문소를 통과한 후에 간략한 정보를 입력하면 전자출입증을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QR코드 도입으로 출입증 발급 절차가 간소해져 차량정체 등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교동도는 지난 2014년에 교동대교가 개통되면서 인접 시·군과 동일한 생활권이 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교통량이 대폭 늘어났지만 군부대 검문으로 주말이면 차량들이 검문소를 통과하는 데 1시간 이상 기다려야 하는 불편이 이어져왔습니다.
 

유천호 군수는 "민통선 지역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 해병대 제2사단에 감사드린다"며 "전자출입증 확대 도입 등 군부대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접경지 군민의 불편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