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청<사진=고양시>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경기도 고양시와 어린이집연합회가 보육교사의 '처우개선비' 지급 여부를 두고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시는 평가인증제가 의무화로 전환하면서 지급 타당성이 떨어지는 만큼 시 여건에 맞게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보육교사들은 어린이집 운영 자체가 힘든 상황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고양시 어린이집연합회 소속 보육교사 60여 명은 오늘(28일) 고양시청 앞에서 시위를 진행했습니다.

내년부터 평가제 우수 어린이집(A, B등급) 참여 보육교사에게 지급됐던 '처우개선비'를 끓겠다는 고양시에 방침에 반발해 단체 행동에 나선 겁니다.

'어린이집 자율신청 평가인증제'는 어린이집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어린이집이 자율신청해 평가인증하는 제도.

시는 지난 2014년부터 인증제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참여 보육교사에게 월 5만 원의 처우개선비를 지급해 왔습니다.

특히 2019년 6월부터 인증제가 의무제로 전환된 이후에도 처우개선비 지급은 계속됐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11월까지도 12억9천300만 원을 지원했습니다.

하지만 돌연 지급 타당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뒤늦게 지난 2019년 전환한 어린이집 평가 의무화를 이유로 지급 명분이 사라졌다는 주장입니다.

고양시 관계자는 "평가제 참여자 처우개선비는 전체 보육교직원에게 통상 지원하는 처우개선비가 아니다"라며 "교직원 인건비와 처우개선 지원 등 시 여건에 맞게 '특수시책'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양시 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는 "가파른 물가상승과 비현실적 보육료로 어린이집 운영이 힘든 상황"이라며 "보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평가제 처우개선비가 살아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