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부천·화성·안산·평택·김포·광명 7개 시로 구성된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가 28일 시흥 웨이브파크에서 제14차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제공=시흥시청>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경기 시흥시는 28일 시흥 웨이브파크에서 제14차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 정기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시흥·부천·화성·안산·평택·김포·광명, 7개 시로 구성된 협의회는 지난 2019년 5월에 출범했으며, 지난 8월 8일 임병택 시흥시장이 협의회장으로 선출돼 경기 서부권의 관광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고 있습니다.


이날 회의는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 규약 변경 ▲2022년 사업추진 보고 ▲2023 사업계획보고 ▲경기서부권 문화시설이용료 감면제도 활성화 방안을 비롯해 거북섬 해양레저 관광클러스터 사업 설명, 웨이브파크 시설 라운딩으로 ‘K-골든코스트’를 홍보하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협의회는 2023년 주요 사업으로 ▲EG 투어버스 ▲축제 공동 홍보관 운영 ▲경기 G버스 광고 ▲역량강화사업 등으로, 협의회 참여 도시가 유기적으로 관광·홍보 콘텐츠를 개발하는 데 앞장설 계획입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올 한 해 힘든 상황 속에서도 모두가 힘을 합쳐 노력해온 것처럼, 각 회원도시 간 창조적 마인드의 상생 협력을 통해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 도시의 공동발전에 동행하는 길에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