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카자흐스탄과 협력회의...의료 해외진출·외국인환자 유치 판로 확보 29일 인천시는 카자흐스탄 알마티시를 방문해 보건국 간 협력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김예빈 기자 ]



인천시가 코로나19 엔데믹시대로 전환되면서 국제 의료관광 시장 선점을 위해 세계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국제 의료관광 시장의 회복 조짐에 따라 인천시는 29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시를 방문해 두 도시의 보건국 간 협력회의를 진행해 카자흐스탄의 외국인환자 유치에 선제적으로 나선 겁니다. 


인천시와 카자흐스탄 알마티시는 2017년부터 보건의료 분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2018년에는 양 보건당국 간 MOU 체결에 이어 우호도시 결연을 맺는 등 중앙아시아 환자 유치를 적극 추진해왔습니다. 


두 도시의 협약에 따라 인천은 우수한 의료기술를 카자흐스탄에 전수하고 의료기관간 상호교류와 미용 교육프로그램 등을 제공해왔습니다. 이는 곧 인천으로의 의료관광과 환자 유치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시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이를 위해 시는 의료관광 비자에 관한 재외공관의 협조 요청과 카자흐스탄 국립의료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 코로나19 이후 급변한 카자흐스탄 의료시장 상황을 공유해왔습니다. 


김석철 시 건강보건국장은 "코로나19 이후 급변한 의료관광시장 선점을 위해 인천지역 내 의료기관과 협업체계를 강화해왔다"며 "의료관광은 장기간 체류하는 진료와 관광이 융합돼 고부가가치산업인 만큼 대상 국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