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천-신림선 광역철도 사업 공동 협약'.<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와 
4개 지자체가 
'신천~신림선(가칭)' 광역철도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신천~신림선' 사업은 시흥시 신천동에서 출발해 광명시 하안동과 서울 금천구 독산동을 거쳐 서울 관악구 신림동을 연결하는 철도사업입니다.

경기도는 오늘(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시흥시, 광명시, 금천구, 관악구 4개 지자체, 지역 국회의원 4명과 '신천-신림선 광역철도 사업 공동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에는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 임병택 시흥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이영기 관악부구청장, 문정복(시흥시갑)·양기대(광명시을)·최기상(금천구)·정태호(관악구을) 국회의원이 참여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 등 각 지자체는 '신천~신림선' 사업의 조속한 시행과 최적노선 대안 도출을 위해 관련 지자체 간 협의를 통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사전타당성 용역'을 공동으로 시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정부(국토교통부)에서 수립할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6~2035)'에 해당 사업을 반영시킬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지역별 국회의원들 역시 수도권 서남부 권역 주민들의 교통복지 증진과 지역 균형발전 실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기로 약속했습니다.

도 관계자는 "신천~신림선 광역철도가 경기 서남권 주민들의 숙원인 교통난 해소와 교통 이용 불평등 개선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