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공간 무료 이용…색다른 체험과 휴식 복합문화공간 인천공항공사는 29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면세구역에 라이엇 게임즈와 함께 ‘라이엇 아케이드 ICN’을 오픈했다. 사진은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게임공간에서 LoL(리그 오브 레전드)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 경인방송 = 김인완 기자 ]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면세구역에 LoL(리그 오브 레전드)의 제작사인 라이엇 게임즈와 함께 '라이엇 아케이드 ICN'를 오픈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라이엇 아케이드 ICN은 세계 최초로 공항 내에 조성된 게임 기반 복합문화공간으로, 여객들은 이곳에서 게임 체험은 물론 게임 캐릭터 전시, 게임 음악 감상 등 게임 관련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게임과 여행의 만남이라는 콘셉트로 조성된 라이엇 아케이드 ICN은 △라이엇 게임즈의 대표 콘텐츠인 LoL(리그 오브 레전드)을 체험하는 게임 공간 △유명 아티스트와 라이엇 게임즈의 콘텐츠를 콜라보 한 문화예술 전시 공간 △E-스포츠를 관람하는 최상급 미디어 공간 △음료와 쿠키를 무료로 즐기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게 공간 △AR(증강현실), 모바일 게임, 포토부스가 설치된 문화 공간 등 총 5개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공간은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구역 서편(30번 게이트 인근)에 있고, 오전 11시부터 밤 9시까지 운영 될 예정이며 공항을 이용하는 여객은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합니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세계 어느 공항에도 없는 특별한 공간인 인천공항 라이엇 아케이드에서 많은 여객들이 잊지 못할 감동을 경험하기를 기대한다"며 "공사는 글로벌 기업, 화제성 있는 브랜드와의 지속적인 협업 등을 통해 공항을 단순히 비행기를 타고 내리는 곳이 아닌 다양한 문화예술을 경험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공사는 지난 7월과 10월에 각각 세계적인 브랜드인 루이비통, 젠틀몬스터와 협업하여 인천공항 면세공간 내 문화예술, 체험, 휴식을 융합한 공간을 구성하는 등 여객들에게 새로운 경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오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