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처분 현장<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육용오리 농장에서 조류 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습니다.


고병원성 여부 판단을 위한 정밀검사에 결과는 1∼3일 후 나옵니다.


오리 1만 2천여 마리를 키우는 A농장에서는 이날 오전 출하 전 검사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습니다.


농장주의 가족이 운영하는 반경 500m 내 또 다른 농장에서는 현재 오리 5천여 마리를 사육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안성시 방역 당국은 두 농장에서 사육 중인 오리 1만7천마리를 살처분할 예정입니다.


시 방역당국은 AI 발생 농장 반경 10㎞를 방역대로 설정해 가금류 이동을 중지하는 한편 가금류 농장 주변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한편, 안성지역에는 77개 농가에서 가금류 386만 8천 마리를 사육 중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