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운송거부자, 30일까지 업무 미복귀 '형사처벌'...인천지도부는 '삭발투쟁'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인천 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앞에서 화물연대 인천본부 간부들이 삭발식을 열고 투쟁 의지를 다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김예빈 기자 ]



(앵커)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엿새째에 접어들면서 인천에서도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고, 이에 반발한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삭발투쟁에 나서며 파업의 향방은 갈피를 잡을 수 없게 됐습니다.


김예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29일) 아침 인천 신항.


한파경보에 강풍까지 겹쳐 서있기조차 힘든 상황에 화물연대 인천지역본부 노조원 100여명이 모였습니다.


노조원들이 대자보와 피켓을 들고 '안전 운임제' 법제화와 일몰제 폐지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습니다.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반발해 김근영 화물연대 인천지역본부장을 비롯한 노조 간부 4명은 삭발 투쟁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오늘(29일) 정부는 국무회의를 열고 시멘트 업계 운송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심의·의결했습니다.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이에 정부는 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로 인해 국가 경제가 매우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고 판단해 집단운송거부자에 대하여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합니다."


업무개시명령이란, 운송사업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화물운송을 집단으로 거부해 국가 경제에 매우 심각한 위기를 초래할 경우 국토부 장관이 업무개시를 명령할 수 있는 제도입니다. 지난 2004년 도입됐지만 그간 한 번도 발동된 적이 없었습니다.


총파업 이후 시멘트 출고량이 평소보다 90∼95% 감소했고, 운송 차질과 레미콘 생산 중단으로 건설 현장에 큰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인천지역 공사현장도 콘크리트 공정을 뒤로 미루며 대체 방안을 찾고 있지만 다음 주부터는 인천현장에서도 직접적인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유업계도 마찬가집니다.탱크로리 기사 상당수가 이번 파업에 동참하면서 가솔린·경유·등유 등의 공급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아직 인천에는 재고 부족으로 피해를 신고한 주유소는 없지만 파업이 장기화되면 인천 지역 주유소도 하나 둘 바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화물연대와 정부는 내일(30일) 2차 교섭을 갖습니다.


경인방송 김예빈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