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넘게 '안전사각지대' 방치…국민권익위, 남동구청-남동소방서-마을주민 협의 이끌어내 인천 남동구 간석동에 있는 한센인 정착촌 '부평마을'이 상생방안을 마련하고 합의문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남동구청>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철거 위기에 몰렸던 인천 남동구의 한센인 정착촌 '부평마을'에 대한 건물 철거 명령이 29일 전격 취소됐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오늘(29일) 남동구청에서 열린 현장 조정 회의에서 "'부평마을' 내 모든 건물에 대한 화재예방 대책을 강화하라"며 사실상 철거 명령 취소를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철거 위기에 놓인 '부평마을'의 집단 민원이 해결돼 주민들은 삶의 터전을 지키게 됐습니다.  


남동구 간석동에 있는 '부평마을'은 1949년 수도권 일대 한센인들이 강제 이주해 환자촌. 이후 동인요양소에서 국립나병원으로 개칭한 뒤 1968년 국립나병원이 해체되면서 완치된 228명이 사는 정착촌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곳 주민들은 마을 내 축사를 지어 축산업으로 생계를 유지하다가 1986년 이 지역이 준공업지역으로 변경되면서 무허가 축사를 공장 건물로 개조해 임대해왔습니다. 


남동구는 올해 행정안전부로부터 '부평마을'의 화재 안전 대책이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고 마을 내 전체 건물 197동을 철거하도록 시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정착민들은 "30여년 동안 마을 건물에 안전상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거나 관리받은 적이 없다"며 "모든 건물을 한 번에 철거하라는 것은 가혹하다"고 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권익위는 관할 구청인 남동구를 비롯한 유관 기관과 여러 차례 협의를 거쳐 이날 조정안을 마련했습니다. 남동구는 정착촌 내 무허가 건물의 용도·구조 등을 조사한 뒤 관리 대장을 작성해 화재안전사고에 대비하기로 했습니다. 부평마을에 내려진 건물 철거 명령이 모두 취소된 겁니다. 


남동소방서도 화재 예방을 위한 합동 훈련과 특별 교육을 진행하고 예방 대책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입니다.


마을주민들은 ▲건물별 소화기, 화재경보기 등 소방시설 설치‧관리 화재예방 관리자 지정 및 합동훈련‧특별교육 실시 안전대책 수립‧제출 등 화재안전 대책 추진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박종효 남동구청장은 "지역의 오랜 현안에 대해 공통된 의견을 나눌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가장 중요한 안전 문제에 대해 앞으로 관계기관과 함께 화재 예방 등 안전 조치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