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 "송도에 반도체고 전환은 검토중이나 특성화고 신설 계획 없어" 조현영 시의원(국힘·연수)이 29일 진행된 제283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특성화고 입학률·취업률 저조'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사진=인천시의회> [ 경인방송 = 송승원 기자 ]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정원 미달 해결을 위해 교육청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조현영 인천시의원(국힘·연수)은 오늘(29) 열린 시의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2년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학생이 5176명인데, 입학생은 3907명으로 약 70%에 불과할 정도로 입학률이 저조한 실정이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조 의원은 "졸업생들의 취업률도 38.2% 수준으로 저조해 특성화고 학생들을 위한 대안과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인천시 교육청이 2019년 발표한 '인천 특성화고 중장기 혁신방안 연구'에 따르면 응답 학생 2천여 명 중 144명인 52%가 '졸업 후 진학과 취업을 병행하겠다'라고 답했고, 그 이유는 '고졸과 대졸과의 임금 차별', '학력 중심 선입견' 등이었습니다. 

 

이종원 시교육청 미래교육국장은 "졸업생들의 취업률을 위해 대한상공회의소와 항공우주산학융합원, 인천재능대 등 지역 유관기관과 협업을 하고 있다"며 "추가적으로 산업구조 개편에 따라 올해 7개 학교에 10개 학과를 재구성했고 혁신형 미래학교 23곳 운영과 직업계고교의 홍보 등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 의원은 입학률과 취업률 해소를 위해 송도 경제구역 내 특성화고 신설에 대한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조 의원은 "바이오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된 송도국제도시에는 특성화고가 없는데, 이곳에 특성화고를 설립하면 입학률 문제 해소와 지역산업 연계를 통한 취업률 해소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송도 내 특성화고 설립을 제안했습니다. 

 

현재 송도경제자유구역 내에는 11개 공구가 있으며 바이오산업을 비롯 첨단산업클러스터, 국제여객터미널 등 다양한 산업이 조성돼있습니다.

 

그러나 이 국장은 "현재 기존 특성화고를 반도체 고교로 전환하는 방안은 검토하고 있지만 추가적으로 특성화고나 마이스터고 설립 계획은 없다"며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