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경 수원특례시의회 의원 <사진제공=수원특례시의회>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수원특례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김미경 의원(더불어민주당, 매교·매산·고등·화서1·2동)은 오늘(29일) 도시개발국 도시정비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수원시 가로주택정비사업 현황을 살피고, 신속하고 과감한 지원 확대를 통한 사업 활성화를 강조했습니다.
 


김 의원은 질의 서두에서 “민선 8기를 맞아 다양한 주거환경개선 사업이 활발하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그 중에서도 특히 ‘가로주택정비사업’은 구도심 및 원도심에 낙후된 주거공간 정비 등에 획기적인 대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가로주택정비사업은 건축법규 완화와 금융 지원 등의 혜택으로 사업 기간 단축, 임대주택 건설에 따른 용적률 추가 확보 등의 많은 장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사업 홍보 및 활성화에 필요한 예산 반영 부족 등 수원시 차원의 정책 뒷받침이 부족하다”라고 질의하며 “안정적인 재원조달 및 체계적인 사업관리를 위한 재정적·행정적 지원 강화가 필요하며 다각적이고 실효성 있는 지원계획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김 의원은 “사업성에 대한 주민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 마련과 수원특례시 차원의 양질의 인센티브 제공으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신속하고 과감한 추진을 함께 강조하며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도시개발국의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