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어시장,농업기술센터 등과 협업 강화...판로개척 및 고품질에 행정력 집중 강화군 종합어시장 조감도<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한의동 기자 ]


강화군이 농산물 명품화와 판로확대를 위해 행력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강화도는 맑은 해풍과 청결한 물, 오염되지 않은 토양에서 재배한 농특산품으로 유명하지만 최근 쌀값 하락과 농자재 가격 상승이 일손 부족과 판매 부진으로 이어지면서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강화군은 소비자와의 직거래를 통해 비용을 낮추는 한편 건강한 농산물로 소비자 만족도를 높인다는 전략으로 농가의 판로개척을 팔을 걷어 붙이고 나선 겁니다. 

 

 새우젓 명품화 사업 박차...군내 수산, 어업인 참여하는 종합어시장 건립

  

전국 생산량 70%를 차지하는 강화도 새우젓(추젓)은 임진강, 예성강, 한강 등 내륙에서 유입되는 영양염류로 껍질이 얇고 영양이 풍부합니다. 외포항 젓갈 수산물 직판장을 포함한 군내 13개 항포구 140여개 점포에서 새우젓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군은 새우젓 명품화 사업으로 ▲수산물 관광상품 개발지원 ▲새우젓 포장·드럼 용기 제작지원 ▲수산물 품질인증 품목지원 ▲수산물 유통물류비 지원 ▲수산물 냉동‧냉장시설 등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앞서 군은 지난해 준공한 내가면 외포리 '수산물 산지거점 유통센터(FPC)'를 통해 어부들이 잡아온 수산물을 현장에서 바로 수집·가공·보관·냉동·판매하는 '원스톱시스템'으로 신선한 수산물 제공하면서 소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 강화 섬 순무 연중 재배 차례 구축


강화도는 순무 120ha, 무·배추 53ha, 고추 249ha, 그 외 마늘·양파 100ha 규모로 김장 채소류를 연간 8천톤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군은 순무 뿌리를 이용하는 재배형태에서 벗어나 잎(순무청)과 줄기까지 이용할 수 있는 경작법을 전파해 왔습니다. 그 결과 순무의 잎을 활용한 순무청 시래기 밥과 건시래기 나물 등을 상품화해 농가소득에 보탬이 되고 있습니다. 
 

군 농업기술센터에는 교배 온실(165㎡)과 춘화 처리실, 종자보관실, 실증시험포 등 관련 시설을 갖추고 새로운 순무 품종을 개발하고 있으며, GH만청(일명 반백이)을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출원에 등록하기도 했습니다.  


■ 강화섬쌀 등 농특산물 수출길 확대


지난 10월 캐나다 한인 최대 유통업체인 '갤러리아(Galleria) KFT'와 지역 농산물 수출을 위한 협약을 맺고 북미지역으로 판로를 확대했습니다.


군은 강화 섬 쌀을 시작으로 지역 농특산물 수출 품목을 확대해 나갈 방침입니다. 강화섬쌀은 청정 강화도의 풍부한 일조량 속에 미생물, 마그네슘이 풍부한 토양에서 거친 해풍을 이겨내고 자라 품질이 좋고 밥맛이 뛰어나 국내뿐만 아니라 국외에서도 한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인천시의회와 지역 특산품 판매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맺고 인천시 홍보 물품으로 강화군 지역 특산품을 우선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강화군의 특산물로는 인삼, 새우젓, 섬 쌀, 순무, 사자발 약쑥, 속 노랑고구마, 장준감, 섬포도 등이 있으며, 특산품으로는 왕골공예품이 유명합니다.


유천호 군수는 "쌀값 하락과 판매 부진을 극복하고자 특산물의 브랜드 가치 상승과 판로 확대 등 유통 활성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축·수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실질적인 소득 증가를 위해 과감한 시책을 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