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부문 협력관계 희망"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30일 경기도청을 방문한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와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사진 제공=경기도> [ 경인방송 = 한현지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오늘(30일) 필립 골드버그(Philip S. Goldberg) 주한 미국대사와 만나 "가치동맹을 뛰어넘는 '혁신동맹'을 같이 했으면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혁신동맹'은 혁신경제에 대한 협력관계를 의미합니다.

이날 만남은 골드버그 대사의 요청으로 이뤄졌고 두 사람은 미래경제에 대비하는 글로벌전략을 논의했습니다.

김 지사는 "경기도는 여러 가지 중요한 산업들과 함께 전체적인 혁신에 대해서 대단히 깊은 관심이 있고 그런 측면에서 미국이 지향하는 바와도 다르지 않다"며 "대사가 (양국간) 혁신동맹의 가교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램리서치를 포함해 반도체 장비 세계 1~4위 업체가 전부 경기도에 있다. 특히 반도체 부분에 있어서 한미 간의 보다 많은 협력관계를 갖기를 희망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는 "한미 양국은 과학기술이나 혁신에 있어서 전 세계를 이끄는 강국이라고 할 수 있는 만큼 손을 함께 맞잡고 힘을 합칠 때 더욱 강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오늘 반도체 기업인 램리서치의 방문 계획을 밝히면서 "양국 간 협력을 발전시키는 데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 지사와 골드버그 대사는 이외에도 ▲기후변화 ▲탄소중립 ▲경제협력 ▲양국 간 동맹 등 다양한 주제로 의견을 나눴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