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0일) 2차 교섭도 결렬...윤희근 경철창장 인천신항 찾아 "불법행위 엄단조치" 천명 30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한라시멘트 앞에서 시멘트 화물 노동자들이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반발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김예빈 기자 ]



(앵커)


지난 24일 시작한 화물연대의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습니다.


정부와 화물연대 양측 모두 물러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피해는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데요.


김예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총파업을 선언한 지 일주일.


아직도 정부와 화물연대는 서로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30일) 오전 윤희근 경찰청장은 인천 신항을 방문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상황을 점검한 뒤 현장에서 근무 중인 경찰기동대원들을 격려했습니다.


이어 파업행위에서 발생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엄단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6일 부산에서 비조합원 차량에 쇠구슬을 쏴 운전자가 다친 사건을 포함해 파업 기간동안 불법 행위는 11건 발생, 총 21명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같은 시간 인천시청에서는 민주노총 인천본부가, 인천 중구 한라시멘트 앞에서는 화물연대 시멘트 화물 노동자들이 각각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어제(29일) 정부가 발동한 '업무개시명령'에 대해 "이번 업무개시명령은 위헌 소지가 있고 기본권을 침해하는 행위"라며 "명령에 따른 강제노동을 단호히 거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지난 28일 1시간 50분 만에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결렬된 정부·화물연대의 1차 교섭에 이어 오늘(30일) 2차 교섭을 가졌지만, 양측 모두 기존 입장만 되풀이 하며 시작 40분 만에 결렬됐습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필요하다면 언제든 주저없이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겠다" 밝혔습니다.
 

'생존권 보장'과 '불법행위 엄벌'. 좁혀지지 않는 입장 차이 속에 결국 모든 피해는 국민을 향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김예빈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