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청.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인천경찰청은 내일(1일)부터 지역내 10개 경찰서에 '산업기술 유출 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한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인천경찰청에만 신고센터가 있었으나 다음 달부터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을 제외한 인천지역 모든 경찰서에서 산업기술 유출 피해 신고를 접수합니다.


이는 산업 기술이 고도화하고 기업 간 경쟁도 치열해지면서 기술 유출 범죄가 잇따르는데도 피해기업이 수사기관에 접근하기가 어렵다는 지적에 따라 신고센터 운영을 경찰서까지 확대했습니다. 


인천경찰청은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휴대폰 검사 장비와 관련한 자료를 빼돌린 업체 대표 등 산업기술 유출 사범 22명을 검거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본청에는 안보수사국 안에 경제 안보 수사전담반을 신설하고 신기술 보유 기업의 피해 예방 및 수사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며 "기술 유출 피해를 본 업체는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