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경기도농수산진흥원 우수상, 안산시·경기관광공사 장려상 3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제11회 경기도 청렴대상' 시상식에서 김동연 경기지사와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용인시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제11회 경기도 청렴대상 최우수 기관·단체로 선정됐습니다.

경기도는 오늘(30일) 도청 다목적회의실에서 '제11회 경기도 청렴대상' 시상식을 열었습니다.

이날 시상식에서 용인시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은 기관 및 단체부문에서 각각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안양시와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은 우수상을, 안산시와 경기관광공사는 장려상에 각각 선정됐습니다.

개인부문에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김우식씨가 우수상을 받았습니다.

시상은 김동연 경기지사가 맡았습니다.

기관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용인시는 건축허가 시 자주 발생하는 보완사항에 대한 유형분석과 데이터베이스 구축으로 담당자의 무분별한 보완요구 발생을 예방하고 민원 처리 기간을 단축하는 등 인허가 민원 처리의 업무를 개선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단체부문 최우수상의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직원 참여형 갑질 및 이해충돌방지 프로그램 도입과 이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제도 기반까지 마련했습니다.

또 청렴시민감사관 제도로 전문성을 강화하고 경기도 공직유관단체 청렴도 평가에서 3년 연속 꾸준히 청렴도가 상승해 좋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경기도 청렴대상은 2012년부터 매년 청렴도 향상과 부패방지에 기여한 도내 기관 및 단체 등을 발굴해 시상해 오고 있습니다.

수상자들에게는 상패와 최고 1천만 원에서 500만 원까지 시상금(기관부문)을 각각 지급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