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범운영 후 통합돌봄사업 신청 기능 추가 7월 공식 운영 지난 22일 열린 수원특례시 직접민주주의 플랫폼 ‘누구나 시장’ 온라인 참여시스템 구축 착수보고회 <사진제공=수원특례시>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경기 수원특례시가 모바일 직접민주주의 플랫폼 ‘누구나 시장’(가칭) 서비스를 6월 시작합니다.
 


수원시는 지난 22일 직접민주주의 플랫폼 ‘누구나 시장’ 온라인 참여시스템 구축 착수보고회를 열고, 사업 추진 방향과 제공할 서비스를 밝혔습니다. 시스템 구축은 ㈜이노디스가 담당합니다.


‘누구나 시장’은 모든 시민이 편리하게 의견을 낼 수 있는 모바일 직접민주주의 플랫폼입니다.


누구나 시장에서는 시민들이 실시간으로 정책을 제안하고, 현안에 관해 토론할 수 있습니다. 또한 설문·투표 등으로 의견을 제시할 수 있습니다.


수원시 행사·축제, 강좌·교육, 일자리·채용, 복지 등 시민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7월부터는 통합돌봄사업 신청도 할 수 있습니다.


5월에 앱 명칭을 공모하고, 6월 1일부터 정책 참여·맞춤형 정보제공 서비스를 시범 운영합니다. 7월 1일부터 통합돌봄사업 신청 서비스를 추가해 정식으로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재준 시장은 “직접민주주의 플랫폼 사업의 핵심은 시민 누구나 편리하게 시정에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라며 “시민이 정책 수립 과정에 참여하는 직접민주주의가 수원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