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분 시의원 "경제자유구역 포함 땐 사업시행자 오염토 정화 포기·토지 매각 우려" 유정복 인천시장(왼쪽)이 시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윤종환 기자 ]


유정복 인천시장이 연수구 송도유원지 일대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여부와 관계없이 '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정상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늘(24) 인천시의회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유승분 의원(연수3)은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으로 송도테마파크 사업이 무산될 수 있다"며 유 시장에게 대책을 물었습니다.

 

송도유원지 일대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사업시행자인 '부영주택'이 막대한 비용이 드는 오염토 정화를 포기하고, 비싼 값에 토지를 매각한 뒤 발을 뺄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유 시장은 "송도테마파크 사업은 제가 최근에도 '빠르게 종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던 사안"이라며 "조만간 정상적으로 착공할 수 있도록 시에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을 먼저 진행하고, 그 이후에 사업부지를 경제자유구역에 포함시킬 것"이라며 "TF팀을 구성해서 사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송도테마파크 사업은 연수구 송도유원지 일원 15만 평에 세계적인 '도심형 놀이공원'을 조성하는 것으로, 지난 2008년 실시계획 인가와 함께 사업 추진이 본격화됐지만 아직 첫 삽도 뜨지 못했습니다.

 

부영주택이 오염토양 정화와 사업 계획서 제출을 미루는 등 사업 추진 의사를 보이지 않았기 때문인데, 이에 따라 이곳 일대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부영 측이 사업을 포기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부영주택은 이달 말까지 마스터플랜을 포함한 송도테마파크 사업계획을 시에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인천시는 송도유원지 일원 2.67와 내항 일대 3.01, 수도권매립지 인근 16.85, 강화남단 18.92등 여의도 면적의 14배에 달하는 부지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추가 지정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 
15년 답보된 '송도테마파크' 청신호 켜지나?...부영 "시 요청 모두 수용"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