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어르신 1명 당 1만 원 지원, 시의회와 협의해 최대 100% 인상 추진 수원특례시청사 전경 <사진 제공=수원특례시> [ 경인방송 = 정재수 기자 ]


경기 수원특례시가 어르신 1명당 1만 원인 경로행사 지원 단가를 현실화합니다.
 


수원시는 어버이날이 있는 5월이나 노인의 날(10월 2일) 즈음 각 동의 만 7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경로잔치를 엽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했던 동 경로잔치를 올해 4년 만에 다시 추진할 계획입니다.


수원시 4개 구청은 올해 만 70세 이상 어르신 9만1천203명이 경로잔치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총사업비로 9억1천203만원을 책정했습니다.


하지만 “외식 비용 상승으로 1인당 1만 원을 기준으로 경로잔치를 열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동 관계자들의 목소리가 지속해서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난 24일 수원시 주민자치협의회 임원진이 최승래 수원시복지여성국장을 만나 “경로잔치 단가를 2만 원으로 증액해 달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수원시소비자물가동향자료에 따르면 갈비탕 1인분(보통)의 3월 평균 가격은 1만2천810원으로 지난달보다 6.86% 상승했습니다.


시는 단가 현실화 요구에 따라 시의회와 협의해 인상 폭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시의회도 단가 인상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단가 인상 폭은 최대 100%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시는 시의회와 협의 내용에 따라 단가를 현실화하려면 최대 9억원을 추가로 확보해야 합니다.


단가가 인상되면 빠르면 5월 열리는 경로잔치부터 어르신들에게 인상된 단가로 식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선규 수원시 노인정책팀장은 “외식 물가가 지속해서 상승하면서 현재 지원 단가(1만 원)로는 어르신에게 식사를 대접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행사를 주관하는 주민자치협의회가 단가 현실화를 요구함에 따라, 시는 시의회와 인상 범위를 협의한 후 최종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