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피해 규모 460억원 추정...공범 2명도 불구속 입건 백화점 상품권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보장하겠다고 회원들을 속여 142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 50대 여성이 30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지법으로 들어서는 가운데 취재진들의 마이크를 손으로 뿌리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이혜원 기자 ]


백화점 상품권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보장하겠다는 이른바 '상테크'를 유도해 회원들 돈 140억원을 받아 가로챈 인터넷 카페 운영자가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참석했습니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함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50대 여성 A씨가 오늘(30)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습니다.

 

경찰은 지난 2022년 말부터 전국에서 고소장을 접수한 뒤 A씨를 불구속 상태로 조사하다가 지난 26일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A씨는 변호인과 함께 법원에 도착한 뒤 촬영을 하려고 기다리는 취재진을 발견하자 법정 주변에서 10분 가량 머뭇거렸습니다.

 

A씨는"사기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마이크를 손으로 뿌리친 뒤 무응답으로 법정에 들어갔습니다.

 

오후 230분부터 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됐으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입니다.

 

A씨는 지난 20201월부터 20229월까지 인터넷 카페를 운영하며 회원 61명으로부터 142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백화점 상품권에 투자하면 30%의 수익을 얹어 원금을 돌려주겠다며 회원들에게 '상테크'를 제안했습니다.

 

초기에는 실제로 수익을 나눠주며 신뢰를 쌓았고 계속해서 재투자를 유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피해자들 대부분은 주부였으며 이중 117천만원을 A씨에게 투자했다가 돌려받은 경우도 있었습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A씨가 인천에서 운영하던 사무실은 수사 착수 후 폐쇄됐습니다.  

 

이외에도 경찰은 A씨가 카페 회원 282명으로부터 총 46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보고 있지만 사기 피해자 61명 외 나머지는 피해 진술을 꺼려 142억원만 사기 혐의 액수로 구속영장에 포함했습니다.

 

대신 경찰은 A씨가 상품권을 미끼로 자금을 불법으로 모은 유사수신 행위를 했다고 보고 460억원 전체를 유사수신규제법 위반 혐의 액수로 판단했습니다.

 

또 공범인 나머지 2명도 A씨와 함께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사기 혐의 액수는 피해 진술이 확보된 142억원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