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병상 이상 공공병원 1곳 불과 '의료 취약지' 인천 시민사회 내달 정부 발표 주목 '인천대 공공의대 유치 민·관추진위'가 지난해 인천대 공공의대 유치 서명을 받고 연수구 전역에서 가두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수구청> [ 경인방송 = 김예빈 기자 ]


(앵커)


정부가 17년 만에 의대 정원 확대를 추진하면서 '공공의대 설립'을 요구하는 인천 시민사회의 목소리도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인천 시민들은 그동안 '의료 취약지'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인천대학교에 의대를 설립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는데요.


정부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인천에 첫 공공의대가 설립될 수 있을지


김예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연간 방문객만 1억 명이 넘는 국제도시이자 재외동포청 유치로 명실상부 인구 1천 만 도시가 된 인천시.

 

그러나 '의료취약지역'이라는 수식은 여전히 꼬리표처럼 따라 붙습니다.


인천의 인구 천 명당 의사 수는 단 2.5명. 


전국 7개 특·광역시 중 울산(2.4명)에 이어 두 번째로 적고, 300병상 이상 갖춘 지역 내 공공병원은 인천의료원 1곳에 불과합니다.


'공공의대'를 설립해 지역 내에서 직접 의료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시민사회의 요구는 하루이틀전에 나온 얘기가 아닙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1일 정부와 의사협회간의 '의대 정원 확대' 논의에 인천 시민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6년, 의대 정원이 3천58명으로 확정된 이후 17년 만에 재개되는 논의인 만큼 이번 협의 결과와 맞물려 '인천대 공공의대' 설립도 본격화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공공의대 설립'은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의사협회의 반대 의사를 고려한 정부가 확대 정원은 500명 이하로 줄이고, 이들 인원을 기존 의대에 재분배하는 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천시는 인천대와 함께 발족한 '인천대 공공의대 설립 지원 TF'를 본격 가동해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지역 유일의 공공병원인 인천의료원도 팔을 걷어부치고 논의에 함께 하기로 했습니다.


[조승연 / 인천의료원장]

"수익 높은 진료로 가는 의사들을 생명을 다루는 분야로 끌여들일 수 있는 것은 한계가 있기 때문에, 공공의대라는 별도의 학교를 만들어서 선발과정부터 진로까지 조절할 수 있는 교육 시스템을 만들자는 거죠"


이에따라 정치권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입니다.


지난 2021년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의원(인천 서구갑)은 인천대학교에 의과대학을 설치하기 위한 법안을 발의했지만, 해당 법안은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2년째 계류중이기 때문입니다.


의료 취약지라는 오명을 쓴 인천, 대대적인 서명 운동과 함께 공공의대를 향한 시민들의 바람이 커지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김예빈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