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웠던 시절 방공호에서 살던 세 가족 이야기 통해 민초들의 삶 생생하게 담아
연출부터 출연진·스태프까지 동문 선후배 참여...노련미에 열정 더한 저력 발휘
인하대학교 연극 동아리 '인하극예술연구회' 창립 50주년 기념 연극 <혈맥> 포스터. <사진=인하극예술연구회> [ 경인방송 = 여승철 기자 ]


인하대학교 연극 동아리 '인하극예술연구회'가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동문 연극 <혈맥>을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나흘 간 부평아트센터 달누리극장에서 선보입니다. 


<혈맥>은 극작가 김영수(1911~1977)의 마지막 작품으로 '우리나라 10대 희곡'으로 손꼽히는 연극입니다. 


1947년 이른 여름 서울 성북동 어느 산비탈 아래 방공호에서 살고있는 세 가족에게 일어난 사흘 동안 이야기를 그렸습니다. 


작가는 좌우로 나뉘어 극명히 대립한 해방공간 속, 이념이 아닌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극빈층에 눈을 돌렸고 그들의 목소리를 처절하리만치 생생하게 담아냈습니다.


근현대사의 가장 혼란스럽고 어려웠던 시절, <혈맥>은 김영수의 예리하고 따스한 시선으로 비참한 현실 속에서도 쓰러지지 않고 버티고 서있는 민초들의 삶을 들여다봅니다.


인하극회 15기로 연출을 맡은 임진철씨는 "이번 연극이 시대를 초월해 오늘의 관객에게 얼마만큼 공감을 자아낼 수 있을지 줄곧 부심했다"며 "원작에서 삶의 진실 대신 삶의 역동성을 보았고 이를 연극언어로 잘 풀어내 관객과 소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극 <혈맥> 연습 장면. <사진=인하극예술연구회>
 

인하극회는 1973년 '예술을 사랑하고 연극을 좋아하는' 재학생들이 뭉쳐 창립한 뒤 연극배우 겸 탤런트 故 정진 선생의 꼼꼼한 지도 아래 연극적 기반을 다졌습니다.

 

1985년 제10회 대학연극제에서 연극의 고전 <세일즈맨의 죽음>으로 우수상을 수상한 뒤 1997년 제20회 대학연극제 때는 창작극 <낙선재의 꿈>으로 금상과 희곡상을 함께 거머쥐기도 했습니다.
 

인하극회 동문은 1993년 동아리 창립 20주년에 <DA>를 비롯 30주년 <우리 읍내>, 40주년 <바냐 아저씨>, 45주년 <어느 계단의 이야기> 등 기념공연을 이어왔습니다. 


이번 <혈맥>에 드라마트루기로 참여한 12기 최광석씨는 "이번 공연은 동아리 50년 역사의 저력을 바탕으로 연출과 출연진, 스태프 모두 1기부터 45기까지 인하극회 출신 동문으로만 꾸려졌다"며 "산전수전 다 겪어낸 노련함에 젊은 피의 열정을 더한 세대를 두루 아우른 조화가 도드라진다"고 말했습니다.


공연 시간 평일 오후 7시30분, 토요일 오후 3시. 티켓 전석 2만원(인천시민 1만6천원, 청소년·대학생·장애인·국가유공자·경로할인 1만원). 문의 032-500-2000.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