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4일, 27일 3일간 박물관과 송도 센트럴파크 잔디광장 일대서 '가야금과 생황의 퓨전국악'과 '박물관 소장품 SNS 인증 이벤트'도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세계문화만남' <사진=국립세계문자박물관> [ 경인방송 = 이장원 기자 ]


인천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시민들에게 세계 각국의 문화와 놀이를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프로그램을 마련했습니다.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오는 23일과 24일, 27일 3일간 박물관과 송도 센트럴파크 잔디광장 일대에서 '세계문화만남'행사를 개최한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프랑스와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건립된 '인천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문서를 돌돌 말아서 보관하는 형태의 '두루마리'를 형상화해 외관을 디자인됐으며 지난 6월29일 송도국제도시에 개관했습니다. 
 

이번 '세계문화만남'행사는 두개의 주제로 나뉘어 진행됩니다.


우선 23~24일에는 한국을 포함해 몽골과 미얀마, 프랑스, 영국 등 다양한 나라의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문화교류의 장이  센트럴파크 잔디광장에서 열립니다. 

'삐에로 만들기'와 '인디언 장신구 만들기', '연날리기'등 다양한 관객 참여형 프로그램도 마련됩니다. 


이어 추석연휴 전날이자 '문화가 있는 날'인 27일에는 박물관에서 우리나라 전통문화를 중심으로 '가야금과 생황이 함께하는 퓨전국악'연주와 '박물관 소장품 SNS 인증 이벤트'가 펼쳐집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