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재정건전화’와 ‘시민행복’ 두 마리 토끼 잡는다…올 제1회 추경예산 7천785억 원 증가된 9조951억 원 편성
인천시

인천시 ‘재정건전화’와 ‘시민행복’ 두 마리 토끼 잡는다…올 제1회 추경예산 7천785억 원 증가된 9조951억 원 편성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앵커)

인천시가 올해 1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약 7천700억 원 증액한 9조951억 원으로 편성했습니다.

인천시는 이번 예산 편성 방향을 재정건전화와 함께 그동안 시민사회에서 요구해 온 민생부분에 집중 편성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인천시가 오늘(19일) 발표한 제1회 추경예산(안)은 기정예산(8조3천166억 원)대비 9.4%(7천785억 원) 증가한 9조951억 원입니다.

주요 증감내역을 보면 사회복지 예산 등 일반회계에 약 1천800억 원, 특별회계에는 5천900억 원이 편성됐습니다.

특히 이번 추경예산에는 그동안 재정건전화 정책으로 반영되지 못했던 민생사업에 예산이 고루 배분됐습니다.

일자리 창출과 저출산 문제 해결 그리고 복지와 문화 등 그동안 재정건전화를 추진해 오면서 소홀했던 사업들에 예산이 고루 편성됐습니다.

[이용철 인천시 기획조정실장]

“일자리 창출, 저출산과 복지, 시민의 안전 등 민생예산에 추경예산(안)을 집중적으로 편성했다.”

안정적인 원도심 정비도 이번 추경부터 가능해졌습니다.

민선 6기 들어 처음으로 원도심 정비기금으로 61억 원을 편성해 도시균형 발전이 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채무 조기상환에 1천300억 원을 추가로 반영해 재정건전화 목표 달성도 차질 없도록 했습니다.

[천준호 인천시 재정기획관]

“민생사업을 하면서도 재정건전화는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기조를 유지했다.”

인천시의 이날 추경예산(안) 편성으로 민생 챙기기와 재정건전화까지 동시에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안재균입니다.

ajk@ifm.kr

Check Also

남경필 지사.

김용학 도시공사 사장 내정자 자격 논란…남 지사 “임명 철회정도 사안 아니다”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경기도시공사 김용학(66) 사장 내정자에 대한 임명 반대 여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