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화성 마도.. 자해 소동 벌이던 50대 남성 테이저건 제압
경찰로고
경찰로고<경인방송 DB>

화성 마도.. 자해 소동 벌이던 50대 남성 테이저건 제압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화성시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자해 소동을 벌이던 50대 남성이 출동한 경찰관에게 흉기를 휘둘렀다가 테이저건을 맞고 체포됐습니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로 50살 황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황 씨는 오늘 오후 3시쯤 화성시 마도면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중요 부위만 가린 채 흉기를 들고 자해할 것처럼 30여 분간 난동을 피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긴급 출동해 협상에 나선 56살 신 모 경위에게 한 차례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신 경위는 목 부위에 2.5cm가량 베이는 상처를 입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결국 테이저건을 발사해 황씨를 제압했습니다.

당시 버스정류장에는 서너 명의 시민이 있었지만 다행히 시민들에게 위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경찰관을 공격한 데다가 자해하려고 해 테이저건을 발사했다”며 “피의자가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며, 현재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북부 분도 추진 법안 주요 골자 그래픽

‘경기 분도’ 국회서 첫 법안 심사…행안부.경기도 “신중 검토”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북부지역 10개 시·군을 묶어 독립된 광역자치단체인 ‘경기북도’를 만들자는 논의가 국회에서 처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