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 분도론 공론화?…경기북부 정치권 중심 여론전 돌입
경기도의회 본회의장 모습.
경기도의회 본회의장 모습.<사진=경인방송 DB>

경기 분도론 공론화?…경기북부 정치권 중심 여론전 돌입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박형덕 도의원.
박형덕 도의원.<사진=경인방송 DB>

(앵커)
경기도를 남·북부로 나누는 ‘분도론’이 중앙정치에 이어 지역 정치권에서도 공론화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동두천·연천) 의원이 ‘경기북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데 이어 경기도의회에서도 북부권을 중심으로 분도론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홍성민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경기도를 남도와 북도로 쪼개는 ‘분도론’.

30년 째 제자리걸음에 그친 경기 분도론이 중앙 정치에 이어 지역 정치권에서 또다시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경기도의회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박형덕(동두천2) 도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경기북도 신설’을 남경필 지사에게 요구했습니다.

박 의원은 “각종 중첩규제와 역차별로 경기 북부권은 아무런 청사진도 없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경기도의 균형 발전을 위해 분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분도에 대한 도민 여론조사 실시 등 공론화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20일 자유한국당 김성원(동두천·연천) 의원이 ‘경기북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데 이어 지역 정치권에서도 분도론에 힘을 싣고 있는 겁니다.

지난 1월에는 경기도지사를 지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도 분도론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반면, 남경필 경기지사는 재정 악화 심화 등을 이유로 부정적입니다.

이런 가운데 경기 북부를 중심으로 한 지역 정치권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분도론 공론화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입니다.  
 
[녹취/박형덕 경기도의원]“분도에 관해서 다른 의원이 또 5분 발언을 준비하고 있고요. 경기북부협의회, 북부의원들이 한 번 모여서 (분도론 현실화를 위해)할 수 있는 부분이 어디까지인지 논의할 예정입니다”

지난 1987년 처음 제기된 이후 30년째 정치적 합의에 실패한 분도론.

이 번에는 어떤 결론을 도출할 지 주목됩니다.

hsm@ifm.kr

Check Also

화성시 진안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재현 민간위원장이 20일 관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10㎏짜리 쌀 50포를 기탁했다.

화성시 진안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재현 위원장, 추석맞이 사랑의 ‘情’ 나눠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화성시 진안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재현 민간위원장이 어제(20일) 추석명절을 맞아 관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10㎏짜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