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시, 저 출산 문제 해결 위해 ‘팔 걷어’… 8월 공청회와 10월 대응 계획 수립
유정복 인천시장이 3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인천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저출산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저출산 위기극복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3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인천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저출산 대응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저출산 위기극복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인천시, 저 출산 문제 해결 위해 ‘팔 걷어’… 8월 공청회와 10월 대응 계획 수립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앵커)

인구 300만 도시가 됐지만 인천도 저출산 문제가 심각해, 인천시가 저출산 문제 해결에 팔을 걷었습니다.

저출산 위기 극복 정책 토론회를 시작으로 8월 공청회와 10월 대응 계획을 수립할 계획입니다.

한만송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 2월 기준으로 출생아는 3만 600명으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인천도 저 출산 문제를 비켜갈 수 없는 처지입니다.

2015년 기준으로 1.21명으로 전국 평균과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올 1~2월 인천지역 출생아 수는 전년 평균을 밑돌았습니다.

이런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천시가 오늘(30일) ‘저출산 위기 극복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저출산 중장기 기본계획 용역 수행 기관인 육아정책연구소와 인천시가 토론회를 공동으로 주최했습니다.

유해미 육아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은 ‘저출산 대응 정책의 방향과 주요 전략’을 통해 여성과 청년 고용 촉진을 통한 출산 여건 조성, 기업별 맞춤형 지원 등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건강한 아동 성장을 위한 의료지원 강화와 저출산 분야의 행정 체계의 효율화도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토론자로는 이삼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저출산 고령화 대책 기획단장, 곽창환 인구보건복지협회 인천지회 본부장, 황흥구 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 등이 나섰습니다.

이삼식 기획단장은 “인천 특화 정책에 대한 사전 분석과 정책 방안 연계성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고, 황흥구 위원장은 “상시적 저출산 대응 정책을 개발하고 평가하는 전담 부서의 신설이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국가적 차원의 재앙이란 평가까지 나오는 저출산 문제를 인천시가 어떻게 풀어 나갈지에 관심이 모아집니다.

경인방송 한만송입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개천대축제1

강화군, 10월 1일부터 3일까지 마니산서 ‘강화 개천대축제’ 개최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인천시 강화군은 다음 달 1일부터 3일까지 참성단을 비롯해 마니산 일원에서 단기 4350년을 기념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