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인천시, 전국 최초로 환경안전분야 리스크 거버넌스 협력 체계 구축
인천시청
인천시청

인천시, 전국 최초로 환경안전분야 리스크 거버넌스 협력 체계 구축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인천시는 오늘(31일) 화학물질 등 재난 안전사고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환경 안전 분야 리스크 거버넌스’협력 체계 구축 협약식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에는 인천시와 한강유역환경청, 안전보건공단, 한국산업단지공단, 인하대, 인천대, 인천상공회의소, 인천경영자총협회와 인천녹색연합, SK인천석유화학, 희성금속(주)이 참여했습니다.

인천엔 790여개소의 화학물질 취급업소가 산재돼 있어, 화학 사고의 위험도가 높고 재난 안전사고 발생 시 그 영향의 범위가 주거지까지 미칠 수 있습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유해화학물질 자율대응반 운영, 기업대표 안전문화 의식 전환과 참여업체 인센티브 제공, 재난관리자원 지원 체계 구축운영,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맞춤형 안심컨설팅 실시 등입니다.

인천시는 기존 사고발생지(사업장 등) 중심의 예방․대응 방식에서 지역 사회 공동 대응 방식으로 전환이 필요함에 따라 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하남시청 전경

하남시, 민간 분양 주택 우선공급대상 제한

[경인방송=변승희 기자] 하남시는 소규모 민간 분양 주택의 지역우선공급 대상자를 1년 이상 계속 거주자로 제한하는 고시문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