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아시아 최대 유소년 야구장 ‘화성드림파크’ 개장
하늘에서 본 화성드림파크.
하늘에서 본 화성드림파크. <사진제공= 화성시>

아시아 최대 유소년 야구장 ‘화성드림파크’ 개장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유소년 야구장이 경기도 화성시에 개장했습니다.

화성시는 과거 54년간 미 공군 폭격훈련장으로 피해를 입은 매향리 일대에 유소년 야구장 ‘화성드림파크’ 조성공사를 마무리하고, 오늘(9일) 공식 개장했습니다.

개장식에는 채인석 화성시장과 김정주 화성시의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한영관 한국리틀야구연맹회장, 구본능 KBO총재 등 야구계 인사와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화성드림파크는 ‘넥스트 경기 창조오디션’ 최우수 상금 85억 원을 포함해 모두 767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습니다.

부지면적 24만2천689㎡에 리틀야구장 4면, 주니어야구장 3면, 여성야구장 1면 등 모두 8면의 시설규모로, 아시아에서는 최대 입니다.

특히 야구장은 유소년들의 건강을 생각해 천연소재가 사용됐으며, 아마추어 야구인과 지역 주민 모두를 위한 다양한 운동공간과 공원도 마련됐습니다.

시는 개장을 기념해 오는 20일까지 전국 126개팀 4천 여명이 참가하는 ‘2017 화성드림컵 리틀야구대회’를 여는데 이어 올해 말까지 16개 대회를 치를 계획입니다.

지난 2015년 시와 한국야구위원회,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와 체결한 협약에 따라 앞으로 4년간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를 개최합니다.

‘아시아.태평양 국제리틀야구 월드리시리즈’의 아시아 지역예선인 ‘APT 대회’도 유치했습니다.

채인석 화성시장은 “화성드림파크는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곳이자 화성의 미래 성장 동력”이라며, “지역 내 관광과 체험 프로그램과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남경필 경기도지사.

“나만 옳다고 주장하는 것은 독선”…남 지사, 유승민에 일침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개혁보수의 원칙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과 정당을 같이 할 수는 없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