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82명 직접 고용으로 전환
18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남경필 도지사와 정기열 도의장, 정재훈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 홍승표 경기관광공사 사장,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김희연 경기복지재단 정책연구실장이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김희연 경기복지재단 정책연구실장,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남경필 도지사, 정기열 도의장, 홍승표 경기관광공사 사장, 정재훈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
18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남경필 도지사와 정기열 도의장, 정재훈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 홍승표 경기관광공사 사장,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김희연 경기복지재단 정책연구실장이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김희연 경기복지재단 정책연구실장,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남경필 도지사, 정기열 도의장, 홍승표 경기관광공사 사장, 정재훈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 <사진제공= 경기도>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82명 직접 고용으로 전환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간접고용 근로자 82명이 직접 고용으로 전환됩니다.

경기도와 도의회, 그리고 도 문화의전당 등 4개 공공기관은 오늘(18일) 이 같은 내용의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직접 고용으로의 전환은 내년부터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으며, 기관 별로는 경기도문화의전당 38명, 경기도일자리재단 36명, 경기관광공사 6명, 경기복지재단 2명입니다.

남경필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격차 해소가 우리 시대, 우리 사회의 큰 시대정신”이라며 “불안한 우리 사회의 돌파구가 될 수 있는 길을 도의회, 공공기관들과 함께 열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도는 이 번 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다른 공공기관들도 노사 합의 등 내부 여건에 따라 점진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할 계획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남경필 경기도지사.

남 지사, 유승민.안철수에 “통합의 필요성 설명하라”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추진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통합의 필요성을 설명하라”고 유승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