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파견 근로자 82명 내년 직접고용 전환
18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 정재훈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 홍승표 경기관광공사 사장,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김희연 경기복지재단 정책연구실장 및 경기도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들이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8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 정재훈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 홍승표 경기관광공사 사장,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김희연 경기복지재단 정책연구실장 및 경기도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들이 ‘공공기관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파견 근로자 82명 내년 직접고용 전환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경기도와 도의회, 도 산하 공공기관 4곳이 파견직 근로자의 처우 개선을 위해 손을 맞잡았습니다.

해당 기관들은 오늘(18일) 경기도청에서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홍성민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내년부터 도 산하 공공기관 4곳, 82명의 파견 근로자가 직접고용으로 전환됩니다.

이들은 용역업체로부터 파견된 간접고용 근로자로 경기도문화의전당 38명, 경기도일자리재단 36명, 경기관광공사 6명, 경기복지재단 2명입니다.

주로 청소, 경비 등 시설관리와 직업상담사로 수년간 근무했습니다.

이번 고용 개선은 공공기관 4곳이 도와 도의회와 함께 ‘간접고용근로자 고용개선 정책협약’을 체결하면서 성사됐습니다.

[경기도의회 정기열(더불어민주당·안양4) 의장]
“4개 대표 공공기관에 대한 대표님에게 감사에 인사를 드리고요. 이분들의 결정이 없었으면 직접 고용이 가능하지 않았습니다. 4개 기관에서 ‘대표적으로 참여하겠다’ 의견을 주셨습니다”

협약에 따라 4개 공공기관은 직무 분석 등을 통해 파견 근로자의 무기계약직 전환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파견 근로자들은 직접고용을 통해 10% 내외의 임금 상승과 건강 검진 등 복지혜택 등이 기대됩니다.

여기에 공공기관은 오는 2020년까지 정부에서 마련 중인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통해 정규직 전환도 검토할 계획입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2018년부터 직접고용으로 들어가서 2020년에는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하고요. 임금 및 복지 혜택을 받게 되십니다”

도는 이번에  참여하지 않은 나머지 19개 공공기관에 대해서도 직접 고용과 정규직 전환에 참여하도록 유도할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홍성민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남경필 경기도지사.

남 지사, 유승민.안철수에 “통합의 필요성 설명하라”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추진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통합의 필요성을 설명하라”고 유승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