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군포 아파트 신축공사현장서 50대 일용직 근로자 쓰러져 숨져
경찰로고
경찰로고<경인방송 DB>

군포 아파트 신축공사현장서 50대 일용직 근로자 쓰러져 숨져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어제(19일) 오후 3시 24분쯤 경기도 군포시 도마교동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거푸집 설치 작업을 하던 근로자 53살 조 모 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조 씨의 동료는 경찰 조사에서 “당시 조씨가 그늘진 곳에서 앉아서 쉬고 있길래 다가갔는데, 조씨가 일어서면서 갑자기 손과 발을 떨며 ‘픽’ 쓰러졌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조 씨의 자세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부검을 의뢰할 방침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당시 교통사고 모습.

수원 오목천동 교차로서 승용차 추돌…두 명 숨져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어제(22일) 오후 2시 50분쯤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오목천동의 한 교차로에서 50살 A씨의 아반떼 …